저는 예체능 포기자였습니다. 교회에서도 다른 건 다해도 찬양대는 억지로 끌려가서 해 본 적은 있어도 제가 하고 싶어서 해 본 적은 없습니다. 학교에서 미술 시간, 체육 시간은 고역이었습니다. 그런 제가 요즘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안식년으로 한국에 갔을 때 코로나로 두 주간의 자가 격리를 해야 했습니다. 그때 모 자매가 격리 기간에 심심하지 말라며 그림 색칠하는 아이템을 몇 개 준비해 두었습니다. 그림에 일련의 번호가 있고, 그 번호에 맞는 물감을 칠하면 되는 단순한 작업… 처음엔 그리 큰 관심이 없었는데 딱히 할 일이 없으니 색칠하기 시작했습니다. 시간도 금방 잘 가고 점점 완성되는 그림을 보며 약간의 성취감도 생겼습니다. 격리가 끝날 때쯤에는 이게 재미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안식년 기간에 일부러 구입해서 몇 점 더 색칠까지 했습니다. 안식년을 마치고 캄보디아로 복귀할 때, 처음 그림을 준비해 주었던 자매가 캄보디아 가서도 취미로 하라면 또 몇 점을 구입해 주어서 아주 즐거운 마음으로 들고 왔습니다.

 

batch_IMG_8514.JPG

 

캄보디아에서 어느 날 문방구에 갔는데 그곳에 미술용품을 팔고 있는 것이 보였습니다. 물론 전에도 있었겠지만 그땐 눈에 들어오지 않았겠지요. 물감, 붓, 캔버스까지 모든 도구가 다 있었습니다. 그걸 보며 문득 마음에 ‘남이 그려둔 그림에 번호 따라 색칠만 하지 말고 내가 그린 그림에 색칠하는 것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물감과 붓, 캔버스를 샀습니다. 문제는 제가 앞에서도 고백했듯이 미술엔 재능이 “0” 아니, “-100”이라서 캔버스에 그림을 그릴 수가 없었습니다. 뭐라도 그려야지 색칠을 할 텐데…. 그래도 믿는 구석이 있었습니다. 아내에게 인터넷에서 찾은 캄보디아 유명 화가의 그림을 프린트해서 주면서 캔버스에 그려달라고 했습니다. 색칠은 내가 할 테니…  아내는 음악, 미술에 있어서 제 기준으로 볼 때 거의 헨델이나 피카소급입니다.

 

아내가 대답하기를 뭐 그리 어렵게 그리느냐며 단번에 해결책을 제시했습니다. “문방구에서 먹지 사서 그대로 베껴요.” 그 말 한 마디에 눈 앞에 신세계가 펼쳐지는 듯 했습니다.  아하~ 그런 방법이…. 당장 문방구로 가서 먹지를 샀습니다. 먹지의 용도는 초등학교 때 돋보기로 햇빛 모아서 태우는 용도뿐인 줄 알았는데 이런데도 쓰일 줄 몰랐습니다. 아무튼 낱장으로 팔지 않아서 100장 한 묶음을 사서 왔습니다.

 

그리고 캔버스 위에 놓고 그림을 정성 들여 베끼기 시작했습니다. 결과는 대만족이었습니다. 그래서 첫 작품을 완성했습니다. 처음 완성한 그림을 동료 선교사들에게 보여주며 새로운 화가의 탄생을 알렸습니다. 모두 입을 벌리며 감탄하였습니다. 제가 봐도 대단했습니다. 그 후로 몇 점의 그림을 더 베끼며 내공을 쌓아가던 때, 또 마음에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남의 그림만 베끼지 말고 내 그림을 그려볼까?’

 

batch_IMG_8494.JPG

<처음 먹지로 베낀 그림>

 

batch_IMG_2019.jpeg

<첫 완성품>

 

batch_IMG_8996.JPG

 

batch_IMG_9067.JPG

 

 

우리 손자들 얼굴을 그려보자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런데 또 하나의 난관이 생겼습니다. 사진은 그림과 달라서 손자들 얼굴 사진을 먹지로 베끼는 것이 불가능했습니다. 이 난관을 어떻게 극복할까 생각하다가 휴대폰에 사진을 그림으로 바꿔주는 앱이 예전에 있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바로 이거라는 생각이 들어 당장 검색해서 앱을 다운받아 손자들 사진을 그림으로 바꿔 보았습니다. 역시 제 생각이 맞았습니다. 대만족이었습니다.

 

그림이 된 사진은 더 이상 난관이 아니었습니다. 최첨단 복제 기술인 먹지 한 장이면 간단히 그릴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세 명의 손자들 사진을 하나씩 완성했습니다. 그리고 깜짝 돌 선물로 보내 주었습니다. 화가 할아버지의 서명을 넣어서.

 

batch_IMG_9037.JPG

batch_IMG_9055.JPG

<하람이>

 

batch_IMG_0059.jpeg

<하윤이>

 

batch_IMG_0058.jpeg

<하온이>

 

이젠 제 얼굴과 아내의 얼굴을 그려보려고 준비 중있습니다. 그동안 쌓인 내공으로 잘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내친김에 전시회도 해볼까요? 퇴근해서 집에 오면 거실 탁자에 작업해야 할 그림이 있습니다. 탁자는 물감 자국으로 얼룩져 있습니다. 내가 그림을 다 그리다니… 참… 내가 생각해도 희한하네요.(2022.06.03)

 

collage.jpg

원본 사진                                     그림으로 변환                                먹지로 밑그림                                 색칠한 완성 본

 



  1. 화가의 탄생

    저는 예체능 포기자였습니다. 교회에서도 다른 건 다해도 찬양대는 억지로 끌려가서 해 본 적은 있어도 제가 하고 싶어서 해 본 적은 없습니다. 학교에서 미술 시간, 체육 시간은 고역이었습니다. 그런 제가 요즘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안식년으로 한국에 ...
    Date2022.06.03 By로꾸루톰 Views32
    Read More
  2. 캄보디아 전래 어린이 동화를 통해 본 "거짓말"

    캄보디아 사역을 하며 많은 캄보디아 사람들과 직간접적으로 얽히고설키게 됩니다. 그런데 이런 관계 속에 지낼 때 이해가 힘든 경우들이 참 많습니다. 문화의 차이도 있고 환경의 차이도 있고, 성장 배경의 차이가 있으니 당연합니다. 그런데 아무리 이해하려...
    Date2022.05.27 By로꾸루톰 Views14
    Read More
  3. 인터넷 회사가 망했다네요...

    사용하던 인터넷 회사가 망했습니다. 6개월 선불을 지불하고 사용중인데 한달 정도 남겨두고 회사가 부도가 나서 서비스가 중단되었습니다. 사실 서비스가 중단된 것은 아니고 여전히 제공 중이지만 문제가 생겨 인터넷이 안되는데 수리할 기사를 보내주지 않...
    Date2022.04.08 By로꾸루톰 Views27
    Read More
  4. 캄보디아식 문제 해결 방법

    가까운 곳에 급한 볼일이 생겨서 오토바이를 타려고 했더니 늘 오토바이에 같이 두었던 헬멧이 사라졌다. 이런 일은 처음이다. 오랜 기간 사용하던 헬멧이 깨어져 새것으로 바꾼 지 한주도 안된 새것인데… 우리 교회 아이들은 감히 내 것에 손댈 일이 없을테고...
    Date2022.03.10 By로꾸루톰 Views34
    Read More
  5. 하윤이 세례식

    https://www.youtube.com/watch?v=qFjLes7eTzs
    Date2021.11.01 By로꾸루톰 Views42
    Read More
  6. 하람이 세례식(2020년 12월 6일) - 케록스빌 교회

    하람이 세례식
    Date2021.07.19 By로꾸루톰 Views7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