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267 추천 수 7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먼 곳 미국에서 캄보디아 선교지를 보시기 위해 목사님 한분이 오셨습니다. 꼬박 하루가 넘는 시간을 비행기로 여행하여 캄보디아 땅을 밟게 되셨습니다. 캄보디아 선교를 위해 기도하시던 중 저의 홈페이지를 방문하게 되셨고, 그 인연으로 캄보디아까지 오시게 된 것입니다. 공항에서 목사님을 처음 만나 인사와 짧은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호텔로 가는 차 안에서 갑자기 목사님께서 "선교사가 본인의 은사라고 생각하세요?"라는 질문을 했습니다. 짧은 순간이지만 무척 당황했습니다. 갑자기 그런 질문을 던지는 목사님의 의도를 몰라서 당황하기도 했었지만, 그보다는 지금까지 캄보디아에서 선교사로 사는 동안 어느 누구도 저에게 그런 질문을 한 적이 없었고, 더구나 저 스스로도 제 자신에게 던져보지 않았던 질문이기도 했기 때문입니다.

 

 

"저는 아직까지 한 번도 선교사가 저의 은사라는 생각을 해 본 적은 없습니다."라고 대답을 했습니다. 대답은 했지만 마음 한쪽 구석이 불안(?)했습니다. 본인의 은사가 선교사라는 생각을 한 번도 안 해 본 사람을, 선교사라고 만나기 위해 미국에서 비행기를 타고 날아오게 만든 죄인 같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럴 줄 알았습니다."

 

 

목사님의 대답은 또 한 번 저를 당황하게 만들었습니다.

 

 

"선교사는 좀 뻔뻔한 말도 할 줄 알아야 하고, 걸걸하기도 하고, 그래야 하는데 목사님은 전혀 그런 것 같지 않습니다. 홈페이지를 통해 읽어본 목사님의 글이나 짧은 시간 나눈 대화를 통해 목사님은 선교사라기보다는 목회가 은사인 것 같았습니다."

 

 

그제야 목사님께서 왜 그런 질문을 했는지 이해가 되었습니다.

 

 

정말이지 제 스스로 저의 은사가 선교라는 생각을 해 본적은 없었습니다. 캄보디아에서 사역했던 지난 5년은 물론이고 그 이전에도 나에게 선교가 은사라는 생각을 했던 적은 없었습니다. 아직도 누가 저를 부를 때 "선교사님"이라고 부르면 불편합니다. 저는 "목사"라는 칭호가 좋고, 저 자신을 다른 사람에게 소개할 때도 꼭 "목사"라고 소개합니다.

 

 

그럼 은사도 아닌 선교사를 왜 하느냐고 묻는다면 "선교 사역 중, 목사만이 감당할 수 있는 사역의 부분이 있기 때문"이라고 대답할 것입니다.

 

 

요즘은 평신도를 중심한 전문인 선교가 선교에 있어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캄보디아에도 많은 전문인 평신도 선교사들이 자신의 은사를 따라 사역하고 있습니다. 어떤 분은 의사로, 어떤 분은 학교 교사로, 어떤 분은 기술자로, 각자의 은사대로 선교사로서의 역할을 감당하고 있습니다. 그분들의 사역을 통해 선교의 지평이 넓어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선교 사역의 지평이 넓어지고 다양한 전문인 선교를 통하여 복음이 전파되고 있지만 목사가 아니면 할 수 없는 선교의 영역이 있습니다. 그것은 목사를 양육하는 사역입니다. 의사는 의사를 통해 훈련되어지고 만들어집니다. 기술자는 기술자에 의해 훈련되어지고 만들어집니다. 마찬가지로 목사는 목사에 의해서 훈련되어지고 양육되어지기 때문입니다.

 

 

"목사"라는 말의 캄보디아어는 "꾸루 꽁뷜"입니다. 그 말을 직역하면 "양치기"라는 뜻입니다. 양치기 목동은 교실에서 만들어지지 않습니다. 양치기는 이론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양치기 목동은 대장장이를 통해 만들어지지 않습니다. 쇠를 다루듯 양을 다룰 수 없기 때문입니다. 목동은 들판에서 또 다른 목동의 양치는 모습을 보며 자라나는 법입니다. 그래야 양을 알고 양도 목동을 알아보게 됩니다.

 

 

저는 캄보디아에서 제가 감당해야할 선교 사역을 이것이라 확신하고 있습니다. 교회 건물을 세우는 것이 저의 사역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많은 교회를 개척해서 교회 간판 다는 것을 저의 사역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예수님께서 공생애 3 여 년간 12명의 제자들을 데리고 다니시며 "선한 목자"로 양을 사랑하는 목자의 마음을 나타내셨습니다. 선한 목자이신 주님을 따르던 제자들은 양을 사랑하는 주님의 마음을 배우며 또 다른 선한 목자로 양육을 받았고, 그들을 통해 오늘날까지 주님의 목양 사역은 지속되고 있습니다.

 

 

저도 그 뒤를 따라 이 땅에서 작은 양치기로서 새로운 양치기를 양육하는 것이 저의 사역이라고 믿습니다. 그래서 주님의 양 떼를 잘 돌볼 수 있는 목동을 키우면 그것으로 제가 감당할 사역은 전부라고 생각합니다.

 

 

캄보디아 복음화는 캄보디아 사람들에 의해서 완성되어야 합니다. 캄보디아 사람들의 손에 의해 이루어질 캄보디아 복음화를 위해 제가 감당할 수 있는 사역이, 캄보디아의 목자 없는 양 떼들을 돌볼 수 있는 크마에(캄보디아) 목동을 가르치고 훈련하여 들판으로 보내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선교사가 본인의 은사라고 생각하세요?"

 

 

단순한 질문 하나가 저의 정체성을 다시 생각해 보게 만들었습니다.

 

 

"저는 목사입니다."

 

 

 



  1. No Image

    손님이 오셨습니다....

    먼 곳 미국에서 캄보디아 선교지를 보시기 위해 목사님 한분이 오셨습니다. 꼬박 하루가 넘는 시간을 비행기로 여행하여 캄보디아 땅을 밟게 되셨습니다. 캄보디아 선교를 위해 기도하시던 중 저의 홈페이지를 방문하게 되셨고, 그 인연으로 캄보디아까지 오시...
    Date2009.06.06 By로꾸루톰 Views1267
    Read More
  2. No Image

    아직도 공부하세요?

    오늘 초등학교 사회 교과서(썩사 썽꿈) 6학년 과정을 다 마쳤습니다. 처음 크마에(캄보디아어) 공부를 시작할 때 깨어진 라면 부스러기 같은 문자가 얼마나 어려운지 공부 시간만 되면 머리가 아프고, 작은 핑계만 있으면 오늘은 바빠서 공부를 쉬어야 한다고 ...
    Date2009.05.20 By로꾸루톰 Views1276
    Read More
  3. No Image

    부흥사는 있는데 왜 회개사는 없는 것입니까?

    매월 마지막 금요일 오후 4시부터 6시까지는 캄보디아에 있는 한인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찬양 집회가 있습니다. 몇몇 한인 교회와 선교사들이 협력하여 집회를 준비하고 인도하고 있습니다. 현섭이와 현찬이도 매월 마지막 금요일은 이 집회에 꼭 참석하고 있...
    Date2008.11.29 By로꾸루톰 Views1227
    Read More
  4. No Image

    1박 2일

    썸낭의 고향을 1박 2일 동안 다녀왔습니다. 왕복 약 1,000 Km의 긴 거리였습니다. 시골 들판의 한 쪽에서는 추수가 한창이고 다른 한쪽에서는 아직 추수의 손길이 미치지 못한 황금 들판이 바람에 흔들리고 있었습니다. 다행히 날씨가 뜨겁지 않아 하루에 10시...
    Date2008.11.13 By로꾸루톰 Views1123
    Read More
  5. No Image

    무화과는 아주 못된 나무입니다.

    며칠 전 썸낭 전도사가 설교 준비를 하다가 도저히 이해가 안 된다며 성경을 들고 찾아왔습니다. 그러면서 펼친 성경 구절이 사사기 9장이었습니다. 기드온의 아들 아비멜렉이 70명의 형제들을 죽이고 왕이 되었을 때, 겨우 살아남은 요담이 비유를 들어 아비...
    Date2008.10.21 By로꾸루톰 Views1808
    Read More
  6. No Image

    특권으로 사는 나라

    특권으로 사는 나라, 캄보디아 어느 나라, 어느 사회나 특권층은 존재하기 마련입니다. 일반적으로 민주화된 나라나 사회일수록 특권층이 얇아지고 비민주적인 구조를 가진 나라나 사회일수록 두터운 특권층을 가지게 됩니다. 캄보디아는 한마디로 특권으로 사...
    Date2008.09.27 By로꾸루톰 Views1158
    Read More
  7. No Image

    내 집은 어디에....

    그가 내게 간구하리니 내가 그에게 응답하리라 그들이 환난 당할 때에 내가 그와 함께 하여 그를 건지고 영화롭게 하리라. (시 91:15) 지난 12월 4일 급하게 기도 요청하는 메일을 후원자들께 보냈습니다. 12월 임대료를 주기 위해 집 주인을 만났는데 집 주인...
    Date2007.12.26 By로꾸루 톰 Views1965
    Read More
  8. No Image

    주님만이 우리의 치료자이십니다.

    캄보디아 생활이 3년을 지나 4년이 되어 갑니다. 캄보디아 사람처럼 그렇지는 못해도 생활의 많은 부분이 캄보디아화(化) 되어가는 느낌입니다. 뜨거운 날씨며 무질서며 교통질서 없는 거리 등은 자연스런 삶의 일부분처럼 느껴집니다. 그만큼 캄보디아화 되었...
    Date2007.11.02 By로꾸루 톰 Views1293
    Read More
  9. No Image

    내 머리 돌리도....

    여름은 단기선교의 계절입니다. 많은 교회들이 오랜 시간의 준비와 많은 비용을 들여서 며칠에서 몇 주간까지 단기선교를 가지게 됩니다. 단기선교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프놈펜의 호텔이나 게스트 하우스는 거의가 한국인 차지라고 해도 될 정도입니다. 단기...
    Date2007.07.08 By로꾸루 톰 Views1269
    Read More
  10. No Image

    그냥 1불 주고 말지....

    매주 토요일에 현섭이와 현찬이가 태권도를 배우고 있습니다. 캄보디아 국가 대표팀을 지도하는 한국인 사범께서 주말에 교민 자녀들을 위해 태권도 교실을 열었습니다. 캄보디아 국가 대표팀이 훈련받는 체육관에서 한국인 사범님과 캄보디아 국가 대표 선수...
    Date2006.03.19 By우리목사님 Views170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